요 몇일 아롱이가 사료를 거부하기 시작했다.


-.ㅠ) 늘 먹는 오가닉 건식 사료인데...,

맨날 먹어서 질리는건지 뭔지 모르겠는데


사료를 거부하니 토도 하고 밥을 안먹어서

캔사료랑 섞어 먹이면 교묘하게 캔밥만 열심히 핥아 먹고

건사료는 다 발라 놓는다.


-_- 또 하루이틀 캔사료 안주고 건사료를 주면 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밥달라고 졸졸 쫓아 다닌다.


심지어 말도 너무 잘듣는다. (밥달라고...)



밥을 거부하는 녀석이..

혹여나 아픈게 아닐까 싶어


이게 너무 장기화되는거 같아서


나이도 있으신 아롱님걱정에


언니랑 정서 동물병원을 찾았다. 













14년들어서 아롱이의 첫 외출이 병원진료라니!


녀석 아픈게 아니여야할텐데...


차안에서도 불안한지 계속 내 품속을 파고든다.


그러다 안정이 되었는지 여유도 부려보는데..








집에서 차타고 15분~20분쯤걸리는 동물병원.


간석에 있는 정서 동물병원.



원장님이 참 친철하시다.









잠시 대기 시간에

진료시간 및 시간외 할증안내도 확인한다.


평일 오전10시~오후7시까지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지


일요일 공휴일은 종일 20%할증

정규시간외 진료비 20%할증












아롱이 차례가되어서 진료실을 들어가서

아롱이 귀도 보고 이곳저곳 만져보시고.,


별이상 없어보여서 바로 피검사를 실시~


얌전한 아롱이 피검사하는데 가만히 참고 견딘다!


역시 이런데서 연륜이 느껴진다.


애기때는 온갓 발톱 다 세우고 발버둥치던 녀석인데


이렇게 얌전해 질수가!!






한 10여분정도 기다렸나?!


아롱이 피검사 내역이 나왔다.






아롱이 이녀석...-_- 비만이다.



중성화수술하고 살이 엄청 쩟는데...

중성화한 고양이 치곤., 늘씬한편이라고는 하는데


그래도 비만이다.


콜레스테롤수치가 높다 ㅋㅋㅋㅋㅋ



아롱이랑 너 요녀석 캔사료 좀 줄이자! 


아롱이가 건사료를 안먹는 이윤 여러가지가 있을수 있는데,

입맛이 좀 바뀌였을수도.,


씹는게 조금씩 버거워지는거 일수도..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는데


병원갔다온 이후로는 이틀에 한번 삼일에 한번씩으로

캔사료를 조절을 시작했다.


맛동산도 아주 잘보고!

우다다도 잘하고 잠도 잘자고!


2007년03월01일년생 아롱이 

오늘2014년 1월 14일을 기준으로 

만나이 6세


건강하게만 있어다오!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 동물병원] 고양이 건강검진 / 피검사  (12) 2014.01.14
기운없는 아롱이  (6) 2014.01.07
아이폰5s 고양이 젤리 터치아이디  (8) 2013.11.06
사과 먹는 아롱이  (14) 2013.10.13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듀이트 2014.01.14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 하루 너무 고생햇네요 정말.ㅠ

  2. 나울었쪄 2014.01.15 0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어디 아픈거 아닌지 글 읽으면서 걱정됐는데..
    비만이군요..ㅋ 천만 다행입니다 .^^

    • 헬로지뽕 2014.01.15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몇일간 이녀석 엄청 아픈거 아닌가 걱정하고 보냈는데
      비만이라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ㅋㅋ 웃프더라고요.
      슬슬 다이어트 돌입시켜야겠습니다 ㅋ

  3. sky@maker.so 2014.01.15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원에 갔는데도 전혀 쫄은 기색이 안보이는군요. ㅎㅎㅎㅎ 전 지금도 병원 가면 주눅이 드는데 말이죠.

    • 헬로지뽕 2014.01.15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다른녀석은 털을 바짝세우고, 하악질을 하면서 발톱으로 할퀴던데 아롱이는 해탈한듯한 느낌이랄까요;;
      저도 어디아프면 그렇게 병원가기 싫어 죽겠는데 말이죠! ㅋ

  4. +요롱이+ 2014.01.15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 고생하셨습니다..ㅜㅜ
    어디 아픈거 아니라 다행이에요!

  5. 프리마켓24 2014.01.16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다행이네요~ ^^ 관리가 필요하겠어요~!! ㅎㅎ

  6. S매니저 2014.01.17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ㅠ 너무 고생하셨네요~
    아픈게 아니라 다행!







토실토실 통통아롱이.

표정이... 뭔가 밝지 않은듯! 





귀찮은건가?!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 동물병원] 고양이 건강검진 / 피검사  (12) 2014.01.14
기운없는 아롱이  (6) 2014.01.07
아이폰5s 고양이 젤리 터치아이디  (8) 2013.11.06
사과 먹는 아롱이  (14) 2013.10.13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피우비 2014.01.07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ㅠㅠㅠ 아롱이라는 글을 보면서 "아롱사태"를 생각하고 왔는데 고양이 이름인거 몰라서 죄송합니다. ㅠㅠㅠㅠㅠ
    왠지 제 갠적으로 너무 죄송하게 느껴집니다. ㅠㅠㅠ
    그나저나 혹시 시간되시면 제 블로그에도 한번 놀러오세요^^

    • 헬로지뽕 2014.01.08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뭘또 죄송해요^-^ 제 친구들도 아롱이 이름 부르면 "아롱사태"가 생각난다고 하더라고요~~ 죄송할거없으십니다!!
      저도 설근악님 블로그 놀러가볼께요~~
      제 블로그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표현 2014.01.08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가 아롱이구나~^^ 고양이는 표정을 좀처럼 가늠할 수가 없어요

  3. 표현 2014.01.0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르렁~거리면서 무는 건..이건 무슨 신호인가요~ 그린라이트인가요? ㅎㅎ 오늘 고양이 사료랑 모래가 택배로 왔어요. 한달 든든하겠어요^^





우리 아롱이 꼬물꼬물 포도젤리곰!

귀여워 죽겠다 ㅋㅋ





곰돌이 신사!!

우리 아롱이 젤리도 아이폰5s에 있는 터치아이디가 되는지 테스트해봤다.ㅋㅋ


그결과 아주 완벽하게 등록이되고

확실하게 터치아이디가 된다@ 


역시 아이폰은 혁신이다!




*음소거를 하시고 보시는게... 듣는이에게 이롭습니다.ㅋㅋㅋㅋ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 동물병원] 고양이 건강검진 / 피검사  (12) 2014.01.14
기운없는 아롱이  (6) 2014.01.07
아이폰5s 고양이 젤리 터치아이디  (8) 2013.11.06
사과 먹는 아롱이  (14) 2013.10.13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maker.so 2013.11.06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한 고양이군요. ㅎㅎㅎ 아이폰5s글 가지고 놀다니.....

  2. 꿍알 2013.11.06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스마트한 고양이 아롱이네요~ㅋㅋ

  3. 꽃돼지:) 2013.11.06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고양이 너무 예쁘네요
    다리도 너무 예쁘고 발바닥도 귀엽고 혀 낼름낼름도 너무 귀여워요 ㅠㅠ

  4. 갱님 2013.11.24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쉬 롱롱이는 스마트해 ㅋㅋ
    롱롱이에게 선물줘라~~~~

 

 

 

 




아롱이 아가씨 사과도 요염하게 귀 바짝 재끼고
한입한입 베어문다

새초롬한 아롱이 아가씨♥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운없는 아롱이  (6) 2014.01.07
아이폰5s 고양이 젤리 터치아이디  (8) 2013.11.06
사과 먹는 아롱이  (14) 2013.10.13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정서동물병원] 고양이 피부병?! 아롱이가 아픈가?!  (6) 2013.09.10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maker.so 2013.10.13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봐도 인형이에요. ㅎㅎㅎ

  2. 좀좀이 2013.10.13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사과도 먹는군요. 아마 맛있어서 먹은 것이겠죠?^^

  3. S매니저 2013.10.13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도도하게 저렇게 먹을까요.ㅎ
    너무 매력 있는데요?ㅎ

  4. 어듀이트 2013.10.13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갑자기 사과가 먹고 싶은.ㅎ
    상큼한게 먹고 싶어요.ㅎ

  5. 도플파란 2013.10.14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귀엽네요..ㅎㅎ

  6. 헬로카니 2013.10.15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이뻐라 ㅋㅋㅋ
    지뽕님도 아롱이가 칭찬받으면 엄마처럼 기쁘신가요?ㅋㅋㅋ
    정말 누가 봐도 이쁜 아롱이입니다 ㅋㅋㅋ

    • 헬로지뽕 2013.10.15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넹넹 ㅋㅋㅋ
      아롱이가 이쁜짓만해도 너무 기쁘고 즐거워요~ ^-^
      사람들이 예쁘다고 해줘도 뭔가 뿌듯하니 이게 엄마 마음인가요?!ㅋㅋㅋ

  7. +요롱이+ 2013.10.17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귀여워요 ㅎ







집앞 채소가게 아저씨네 알타리무가 너무 좋아서 3단에 만원주고 구매!

알타리김치를 맛있게 담궈보자!


으쌰으쌰 하고 있는데 어디서 초록 냄새 맡고온 아롱이!







아롱    "나 아무것도 안했쪄~"



"아롱이 많이 당황하셨어요?"








엄마님이랑 같이 알타리를 다듬는 동안...



울 롱롱이는 파를 다듬는다..-_-;;



그것도


본묘 입으로!








실컷먹어라! 어짜피 그 위 꼬다리는 다 다듬을꺼니깐 



배탈이나 나지 말라고!!







더 신나게 드신다.


엄청난 혀놀림!










한번씩 처다봐주면, 


아무일도 없다는듯이... 멍도 때려주시고,








다시 뒤돌아 보면,

입은 이미 파꽁지랑 닿았다 ㅋㅋ









아롱이가 열심히 파꽁지를 얌얌 하고계실 동안 엄마님이랑 같이 알타리들을 우거지와 나누어~

소금에 저렸다!











초록이 참 이쁘구나~


엄마님 맛나게 담궈주세용!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표현 2013.10.10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고양이^^ 고양이 보러 자주 놀러와야겠어요

  2. 첼시♬ 2013.10.10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눈 냥이는 처음 봐요~ 예뻐요.
    러시안블루라 역시 자태가 고고하군요. ^^

  3. 올뺌씨 2013.10.10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러시안블루 에매랄드 눈빛이 너무 이쁘네요. 근데 고냥이가 파도 좋아하나요?

    • 헬로지뽕 2013.10.11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롱이가 희안하게 -_-;; 파 꽁다리를 그렇게 잘 먹더라고요;;
      다른 고양이들은 안먹을텐데 말이지요?!
      게다가 알아서 먹고 배부르면 그만먹는 ㅋㅋㅋ 과욕은 안부리는 신기하면서 특이한 식성이 있네요 ㅋㅋㅋ

  4. sky@maker.so 2013.10.11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맛을 아는 고양이군요. ㅎㅎㅎ







같이 침대에서 딩굴딩굴 롱이~ =-=ㅋ
치킨보이랑 쿠션이랑 블랑켓이랑 한몸된 롱이~
바보같이 찍혔다.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과 먹는 아롱이  (14) 2013.10.13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정서동물병원] 고양이 피부병?! 아롱이가 아픈가?!  (6) 2013.09.10
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  (10) 2013.09.02
목욕하는 아롱이.  (3) 2013.08.14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maker.so 2013.10.09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보니 흑표범 닮았네요. ㅎㅎ

  2. 달님C 2013.10.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나 너무 귀여워요~
    눈 색깔이 참 신비롭네요~ 매력적이여용

  3. 올뺌씨 2013.10.10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광각을 이용한 재미난 사진이네요 ㅋ




몇일전(한 2주됐나? ㅋㅋㅋ) 

목욕하고 나서 아롱이의 살속을 구석구석 감찰했을때는, 암시롱안했는데...


-.ㅠ 언제인지도 모르겠는데 언젠가부터 아롱이 뱃대지?

찌찌 주변으로 해서 검붉은? 점박이가 콩콩 있었다!!!



아래 사진처럼....ㅠ_ㅠ





이러케 찌찌 주변으로 해서 뭔가 있다!!!!


완전 심장이 철렁했다 

생전 살아평생 아롱이는 한번도 속썩여본적없이 아픈적도 없었는데!!!!!


피부병이라니?!!!!!!


아........ 정말 절망이였다!!!!

그날 바로 아롱이 주치의 샘에게 언니가 카톡으로 사진을보내줬고

사진상으론 세균성 피부염일수도 있으니 박토로반을 발라주고 하셨는데


난 아닐거야 아닐꺼야 내원해야겠어!!!

-.ㅠ 그루밍하는데 박토로반을 먹게 할수 없어!!!!!


하고 언니가 와서 같이 아롱이를 데리고 병원가길을 기다렸다.



그리고 그주 금요일


언니가 집에 왔다!!!



아롱이 출동!!






아롱이랑 병원간다.


요건 페북용 컨셉사진 ㅋㅋㅋ 아롱아 너 떨고있니?!

나는 자다 인나자마자 널 케이지에 넣고 병원간다 

얼굴이 띵띵 붓고 노메에.......ㅎㅎㅎ








발샷 좋아하는 내가 아롱이와 함께 사진을...(읭?)






여기가 바로 인천 간석동에 있는 정서동물병원

형부의 지인이 하는 동물병원 

아롱이의 평생 주치의 동물병원


나혼자 아롱이 델꼬 병원가라고 하셨는데

부끄부끄 >_<)o쟁이라...


언니를 대동해서 내원~




씩씩이 갱언니님~ 뒷태







정서동물병원 대기실~ㅎㅎ




완전 두려움에 떨고 있는 아롱이!!

이정서 선생님께서는 얼굴샷이 매우 부끄러우시다고 ㅋㅋㅋㅋㅋ

얼굴은 찍어드리지 않았다 ㅋㅋㅋㅋ


친절하심!








아롱 뒤집어 볼까?!


샘 : 어디가 이상있는거야?!


쟈 :저기 찌찌요~






엄훠 이거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부병 아니야 


이거 고양이들이 나이들면서 모공이 넓어지면서 생기는 피지야~


고양이들이 찌찌 주변이랑 꼬리 주변에 피지샘이 발달해서~


나이가 들면서 모공이 넓어지고 그 모공에 노폐물이 차는거지



그거슨 바로 블랙헤드!





헐...



블랙헤드





헐!!!




블랙헤드







아롱 너... 실망이야 -_-^


블랙헤드라니!!!!!







이자식-.ㅠ


뜨거운 물에 목욕하면 싹 빠지는 블랙헤드라니!!!




너 이자식 -0-


내가 얼마나 걱정했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


다행이 피부병이 아니라 정말 다행이다










샘이 친절하게 아롱이 귓구녕도 박박 닦아 주시고




정말 박박 소독해주시고~





심장사상충도 섭스~

해주시고!!!



아롱이는 케이지에 쏘옥~





아롱이 : 언넝 집에 가자~



이렇게 해서 아롱이의 피부병인줄 알았던게

고양이 블랙헤드로 밝혀지고 

아롱이는 집에서 목욕을 아주그냥

박박~~~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 뜯는 아롱이  (8) 2013.10.10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정서동물병원] 고양이 피부병?! 아롱이가 아픈가?!  (6) 2013.09.10
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  (10) 2013.09.02
목욕하는 아롱이.  (3) 2013.08.14
비오는날 아롱이.  (0) 2013.06.11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maker.so 2013.09.10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지않은 건 다행입니다만......... 검버섯이라니요~~

  2. 딸기향기 2013.09.11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엌. 블랙헤드라니 반전이네요.
    그래도 아프지 않아 다행이예요!

  3. 헬로카니 2013.09.16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롱아~ 아프지 말고 잘크렴!!





볕좋은 내 침대에서 딩굴글있는 아롱이 보니깐 너무 귀여워서 안괴롭힐수가 없다 ㅎㅎ
이뻐죽겠음>_<)/
할매냥이여도 사랑해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둥빈둥 아롱  (6) 2013.10.08
[정서동물병원] 고양이 피부병?! 아롱이가 아픈가?!  (6) 2013.09.10
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  (10) 2013.09.02
목욕하는 아롱이.  (3) 2013.08.14
비오는날 아롱이.  (0) 2013.06.11
고양이 풀뜯어 먹는 소리.  (0) 2013.05.16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maker.so 2013.09.02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착하네요~~ ㅎㅎ

  2. 요로뤼 2013.09.05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워요~~~!!

  3. 헬로카니 2013.09.06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사님 이셨군요 ㅋㅋㅋㅋ자꾸 괴롭히면 새벽에 주무실때 꾹꾹이 할겁니다 ㅋㅋㅋ

  4. +요롱이+ 2013.09.07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착한걸요 ㅎ

  5. Hansik's Drink 2013.09.10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기 좋은데요 ^^
    즐거운 하루가 되세요 ㅎㅎ






더워죽겠는 여름.

아롱이가 털이 미친듯이 빠진다.


바리깡을 살려고 몇날 몇일을 고민하고 있는터에


언니가 사료랑 영양제 구매하면서 구프구매.


오~ 목욕잘 안하는 아롱,... 구프 몇년만에 써보심!!!!!!!!!!


구프는 생각도 못했다. -0-;


구프도 왔으니... 빢빢빢~!!! 묵은 털 다 뽑아줄께!! 

뽑아주느건 쫌 징그럽고... 벗겨줄께!!!!!





읭!

구프가 왜 들다 말았음?!


-0-;;;; 왕 큰 구프 통으로 놓고 쓰다가

간만에 작은거 구프 새거 뜯으니깐 착시효과임?

왜 들다 말았지?





아롱 어뜨케 생각하심?!!!!!


아롱 " 나갈래~~~"






구프로 빡빡 문질문질해주고...,


텁트럭스에 퐁당~~~~


아롱 " 나갈래~~~"








요놈 보소!!! 털이 둥둥 떠다니고 화장실 타일 마다 다 너의 털이요!!!!!!









너 당황했니?!






이뻐죽겠넹~~







아롱~ 너 털조끼 입은거 같애 ㅋㅋㅋ













사진 다 이쁘다~~~ '-' 

다들 아롱이가 얌전하게 목욕하는 고양이인줄 알겠다. ㅋ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서동물병원] 고양이 피부병?! 아롱이가 아픈가?!  (6) 2013.09.10
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  (10) 2013.09.02
목욕하는 아롱이.  (3) 2013.08.14
비오는날 아롱이.  (0) 2013.06.11
고양이 풀뜯어 먹는 소리.  (0) 2013.05.16
방석=맥북프로  (1) 2013.04.26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jelly 2013.08.14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너무 예뻐요! 물을 좋아하는 고양인가봐요 ㅋㅋㅋ 얌전하네요 ㅎㅎ

  2. 首尔姐姐 2014.02.2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이... 다 느낌있어요.. 고개떨구고감... 나는 정말... 막찍고 막올려 :(
    고양이는 또.. 너무 고와요..




갑작스럭 폭염에 아롱이도 힘들고 나도힘들다.

털달린 바디쿠션도 장농에 넣어둬야지 하고 잠시 올려뒀는데.

비가 내려주니 아롱이도 창가 바람이 시원했는지

냉큼 접어놓은 바디 쿠션 위에 올라가서 여유를 부린다.


목요일부터 엄청 덥다고 하니깐.;-;

목요일날 목욕시켜줄께~~~~~~

(내가 살아 돌아올수 있을까 걱정이다.)





'F2 아롱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  (10) 2013.09.02
목욕하는 아롱이.  (3) 2013.08.14
비오는날 아롱이.  (0) 2013.06.11
고양이 풀뜯어 먹는 소리.  (0) 2013.05.16
방석=맥북프로  (1) 2013.04.26
나른나른 아롱이  (0) 2012.03.03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지아의 정서생활.
헬로지뽕

공지사항

Yesterday21
Today9
Total378,762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