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앞 채소가게 아저씨네 알타리무가 너무 좋아서 3단에 만원주고 구매!

알타리김치를 맛있게 담궈보자!


으쌰으쌰 하고 있는데 어디서 초록 냄새 맡고온 아롱이!







아롱    "나 아무것도 안했쪄~"



"아롱이 많이 당황하셨어요?"








엄마님이랑 같이 알타리를 다듬는 동안...



울 롱롱이는 파를 다듬는다..-_-;;



그것도


본묘 입으로!








실컷먹어라! 어짜피 그 위 꼬다리는 다 다듬을꺼니깐 



배탈이나 나지 말라고!!







더 신나게 드신다.


엄청난 혀놀림!










한번씩 처다봐주면, 


아무일도 없다는듯이... 멍도 때려주시고,








다시 뒤돌아 보면,

입은 이미 파꽁지랑 닿았다 ㅋㅋ









아롱이가 열심히 파꽁지를 얌얌 하고계실 동안 엄마님이랑 같이 알타리들을 우거지와 나누어~

소금에 저렸다!











초록이 참 이쁘구나~


엄마님 맛나게 담궈주세용!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