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날.., 우리동넨 폭설(?)이 내리는 바람에..

주말여행을 못떠나서... -_- 나도 울고 하늘도 울엇...;;



아무튼, 마리스칼전은 12월 7일날 오픈하자마자 가고싶었는데..

계속 바쁜날을 보내다가 다음주 일요일에 보기로 스케줄을 잡아놓고 있었다가 

전시회 관람일정을 한주 땡겨 다녀왔다.


다음주는 토요일일정 얼렁 마무리 짖고.., 

야밤도주해야지!!!-.ㅠ






평일에 가야하는데 그래야 사람도 없는데 하면서

사람들에게 엄청 치이다 오겠거니 했는데


이거 웬걸;;; -_-;;;


사람이 거의 없어서 2시간동안 황제 관람을 했다 ㅋㅋ











전시관람의 필수품!

오디오가이드~~*


대림미술관은 오디오가이드가 앱으로 나와있어서 

폰에 이어폰만 꼽으면 들으수 있는데.,


한가람미술관전시는 매번 오디오가이드를 3천원을 지불하고 들어야 한다.

그 오디오가이드도 살짝 복불복;;--__-- 

가끔 고장나서 이어폰 한쪽이 안들리는 녀석도 걸리긴하지만,

이번에 대여받은 녀석은 양호했다.ㅋ



오디오가이드와 함께하면, 작품마다 내가 모르는 부분을 

가이드가 콕 찝어줘서 좋다~








이런-.- 마음이 급햇는데 티켓팅도 하기전에 오디오가이드를 먼저 대여하는 센스 ㅋㅋㅋ

티켓도 참으로 예쁜 병아리색!


진짜 마리스칼은 동심의 세계에서 헤엄쳐 다니나부다~

나도 사람들이 잘 안쓰는 별색 좋아하는데 ㅋㅋ







마리스칼 세계로 뾰옹~~~~~





마리스칼 전을 보고 나오면서 느낀 생각들은

마리스칼의 작품들은  어린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게끔 만들어졌다.

예술을 놀이로 풀어낸거 같은게 계속해서 상상력을 자극했다.


내 전공 분야와 똑같기 때문에서일까 더욱더 공감이 가고..,

내가 하고 싶었던 것들이 마치 거울처럼 비춰 보여주는것만 같았다.


나도-.ㅠ 탈렌트가 있겠지...




그나저나 줄리안너무 예뻐엉~~~~

귀여웡 갖고싶어.;-;



줄리안앓이가 사작됐다..



전시보면서 나도 줄리안의자 갖고싶어 

직구직구???


2005년도 컬렉션이라서 살수 있을까나~~~

했는데 이거 웬걸!!!!!


관람 마치고 나오니깐 전시기념품 매대에서 판매중!!!


그것도 23만원에!!!!!!!








정말.... 갖고싶다.;-;


노랑색과 초록색 2개 살려면,,.......46만원인거야?!!!!


이런..

줸장......



영국에서는

£73.33


한화로 13만원하는데...

암만 배송비라고해도... 텍스 붙였다고해도..


너무함;-;




디자이너 컬렉션 제품이라는거에 74파운드는 이해 하는데...

23만원은 이해가 안되 

플라스틱 의자일뿐인데 킁킁;;












줄리안의자가 너무 비싸서 실망했지만,

그래도 전시는 너무너무 재미났었다~ ^-^)/






Posted by 헬로지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갖고 싶어집니다. ㅎㅎ 저 가격은 저도 이해 안됩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7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혀 필요없는 저 의자가 땡기는 이유는 뭘까요... 뭘까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8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보고 싶은..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4. 우지기 2013.12.19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하악 노란색


블로그 이미지
지아의 정서생활.
헬로지뽕

공지사항

Yesterday3
Today2
Total382,673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